2020 부산국제사진제

News

‘사진의 바다’로 바뀐 폐조선소, 그곳서 본 기후 위기

  • 날짜
    20-09-22 15:11
  • 조회수
    105
폐조선소에 사진의 바다가 열렸다.

2020 부산국제사진제가 지난 19일 막을 올렸다. 올해로 제4회를 맞이한 부산국제사진제는 ‘인류세(ANTHROPOCENE)-Save Our Planet’을 주제로 10월 18일까지 부산 영도구 청학동 (주)거청에서 개최된다.

인간이 만든 새로운 지질 시대를 다룬 올해의 주제전에는 하셈 샤케리(이란), 맨디 바커(영국), 닉 하네스(벨기에), 이대성(한국·프랑스), 장커춘(중국)이 참여한다. 아시아, 유럽, 중동을 무대로 활동 중인 사진가 5명이 기후 변화·환경 오염의 위기와 그 아슬아슬한 현재를 기록한 사진을 선보인다.


[출처: 부산일보] http://www.busan.com/view/busan/view.php?code=20200920174009794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