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제사진제

Busan International Photo Festival
"부산 바다 바라보며"…영도 폐조선소서 국제사진전시회
작성자 부산국제사진제 조회 82회 작성일 19-08-01 12:22
부산 영도구에 있는 폐조선소에서 국제사진전시회가 열린다.
부산국제사진제 조직위원회는 오는 8월 31일부터 9월 28일까지 부산 영도구 거청조선소에서 전시회를 한다고 18일 밝혔다.
전시회가 열리는 거청조선소는 현재 직원들을 정리하고 문은 닫은 상태다.
이 조선소 내 길이 99m, 폭 27m, 높이 35∼45m 크기 공장이 전시장소로 결정됐다.
주최 측 관계자는 "거청조선소는 부산항대교와 부산항이 한눈에 보이고 특히 전시장소인 공장은 흐린 날씨에도 자연 채광이 가능해 사진을 감상하기 적합한 곳"이라고 말했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부산국제사진제는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이 주인공이다.
부산예술사진가회가 2017년 부산지역 사진 아카데미 등에서 활동하는 아마추어 사진작가들과 함께 십시일반 비용을 마련하고 부산시 등에서 후원을 받아 국제사진전을 시작했다.
올해는 '나는 사진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8월 31일 오후 2시 개막식을 한다.
행사는 주제전, 특별전(외국 작가, 청소년, 초대전, 영도 옛 생활 사진 공모전), 자유전, 학생 공모전, 세미나(유명 사진작가, 아티스트) 등으로 진행된다.
bapakor@naver.com